“지상아.
지상이가 이픈거 엄마탓 같아.
엄마가 지상이 옆에 있으면 금세 나을거 같은데 어떻게 생각해? 엄마 회사 그만두고 지상이랑 매일 함께 있을까?”

지상
“엄마 나는 월화수목금 매일 마음속으로 울어요”


“지상아 왜 마음속으로 울어?”

지상
“엄마가 보고싶어서요. 매일 마음속으로만 울어요. 엄마눈도보고싶고 엄마코도 보고싶고 엄마 볼도 입도 귀도 머리도 매일 보고싶어서요”


“정말이야? 엄마 너무 속상하고 슬프다 .지상아 그러니까 엄마가 회사 그만두고 너랑 매일매일 있으려고 하잖아. 그럼 안좋겠어?”

지상
“아니예요 괜찮아요.우리 굶어 죽으면 어떡해요?
그럼 나도 학교를 끊어야지요 그래야 함께 있지요”


“그건 안되는거야. 아빠가 돈 벌면 되잖아.. 엄마만 회사 끊으면 어떨까”

지상
“엄마 나는 매일 엄마랑 같이 있고싶어도 참고 있는데 어린이도 참는데 어른이 못참으면 안되는 거잖아요..”

‘지상이는 나보다 어른같다
어떻게 그렇게 매일 참을 수 있을까..
기특하고 고맙고 미안하고 그리고 사랑해’

다음날 아침
출근하려는데 지상이가 귓속말로 하는말

“엄마 그럼 아빠몰래 회사끊어~!”

이그 귀요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