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이있어서 근처 왔다가

갤러리 북카페인 오누이를 찾았다.

입구다..

바닥이 대리석으로 되어있어,,아늑한 맛은 없지만, 미술관 갤러리를 방문한 느낌이다

주문하는곳이다.

커피종류와 간단한 요기를 할수 있는 메뉴는 판매하고 있는듯했다

근데 사실 커피맛은 걍 SOSO

공부하는사람 참많다.

특이한건 한쪽에는 1인이 공부할수 있도록 마치 도서실처럼 전기코드와 1인의자, 형광등

다 배치되어 있다.

일반 도서관보다 나은듯..

한쪽은 커피 마시는 사람들.. 

잔잔한 노래로 공부가 방해되지는 않는듯하다

근데 좀 추웠다

그래도 무릎담요도 배치되어 있어, 세심함은 있는듯하다

갤러리의 주제는 종종 바뀌는듯..

화장실의 요 문구가 눈에 띈다

TO 그대보셔요

꽃밭이 아니어도 꽃밭인양 다녀가주세요

휴지는 휴지통에 꼭,, 

 From 오뉘가..

시적표현 맘에 든다..

기회되면 종종 올만하다..

도서관 갈바에야...